경북 '고택·종택의 창조적 명품화 사업'
경북 '고택·종택의 창조적 명품화 사업'
  • 이준희 기자
  • 승인 2013.06.1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는 고택 종택을 문화융성 성공사례로 집대성하여 문화창조경제의 핵심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고택·종택의 창조적 명품화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17일 도청 제1회의실에서 발표하였다.

시·군 부단체장과 문화관광·문화재과장 및 관련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고택·종택을 한국의 대표적 고품격 한류자원으로 정착 시키기 위한 비전과, 5대 중점 추진전략을 비롯한 14개 세부사업 계획을 아울러 제시하였다.

경상북도에서는 문화재지정 한옥 296호(전국의 40%), 한옥 집단마을 23개소(1,491호), 한옥체험업 19개 시·군 182개소(914실, 1일 4천명 수용)를 보유하고 있는 점을 활용하여, 고품격 숙박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체험형 관광자원화 기반을 확충하고, 종가문화의 세계적 브랜드화 추진, 고택 관리를 위한 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유네스코 등재 및 지원조례 제정 등의 창조적 사업과 고택·종택 만의 콘텐츠 자원을 발굴하여 전통과 자연이 어우러진 분야를 '멋', 정성과 혼이 담긴 종가음식 분야를 '맛', 경북도내 135家의 불천위 등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삶 분야를 '예'로 정하여 3개 분야별 명품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한편, 주낙영 행정부지사는 종가별 특성과 이미지를 살려 작품을 만들고, 단기적으로는 여름휴가철 대비 환경정비와 프로그램 구성, 장기적으로는 5대 중점 추진전략을 수립하여 서로 공유하고, 체계적으로 엮은 후 재창조하는 작업과 동시에 고택·종택을 활용한 문화융성, 창조경제 사업을 경상북도가 중심으로 명품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