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측량업체 197개소 실태조사
충북, 측량업체 197개소 실태조사
  • 윤상진 기자
  • 승인 2014.10.01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신문】 충청북도가 197개소의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관련법을 위반한 42개소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렸다. 이는 건전한 측량업 육성을 위한 것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2011년 이후 두 번째로 실시된 정기적인 점검으로 측량업체의 운영현황을 체계적으로 정비함으로써 지역 건설사업의 안정을 도모하고 건전한 측량업 풍토 조성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행청처분 내용을 보면 등록취소 4건, 영업정지 1건, 과태료 부과 37건으로 대부분의 측량업체는 등록기준을 성실히 준수하고 있으나, 일부 업체에서 측량기기성능검사 미이행, 측량업등록사항 변경신고 지연 등 관련법에서 정한 신고 및 의무사항 이행을 해태한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