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률 목포시장, 시의회서 '2017년 시정 운영방향' 제시
박홍률 목포시장, 시의회서 '2017년 시정 운영방향' 제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7.01.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류형 관광도시·경제도시로 이끌 것"

▲ 박홍률 목포시장
【의회신문】박홍률 목포시장이 지난 16일 제331회 목포시의회 임시회에서 2017년 시정 운영방향에 대해 밝혔다.

박 시장은 지역경제를 견인할 신성장동력사업으로 해상케이블카를 필두로 고하도에 목화단지·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해안 힐링 랜드·디자인전망대 조성 등을 제시했다.

또 고하도·목포대교·대반동의 해안일주도로 등을 경유하는 경관조명 설치, 수산식품수출전문단지 조성을 포함한 해양수산 융·복합벨트 조성에 역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주요 성과로 대양·세라믹산단 우량기업 28개 기업 유치해 5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여건 마련, 서민경제 활력을 위해 조선업 관련 등 186개 세부사업에 7천684명의 일자리 창출, 도시재생 10개 마중물 사업의 원도심 관광 명소화 및 지역상권 활성화 기반 마련, 부채감소를 통한 재정 건전성 확보, 목포∼보성 간 남해안 철도 고속화 사업비 2천211억 원을 비롯한 60건 3천958억의 국비 확보, 행정자치부 찾아가는 섬 가꾸기 등 25개 분야 42억 원 인센티브 지원, 도시지역 새 뜰 마을 공모사업 선정 등으로 100억여 원의 국비 확보 등을 꼽았다.

또 중소형선박 해상테스트 지원센터를 신규사업으로 유치해 여객선, 어선, 관공선 등 선박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산정·삽진 산단과 인근 권역의 조선업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

대양 산단 내에 조성될 전남 해양수산과학원 목포분원은 서남권 해양수산 종합지원기관으로서 수산업 연구·지도 등을 통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립 김산업연구소 및 수산기자재진흥원 건립 등 해양수산 융복합 벨트 조성사업을 차근차근 추진해 해양수산업의 고부가가치를 이끌 방침이다.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 시책도 추진해 중소기업 청년인턴 사업, 청년상인 육성을 위한 창업교육, 임차료·인테리어 비용지원, 중소기업 발전자금 지원, 전통시장 환경개선 추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1천만 관광객 시대를 개척할 '체류형 관광목포' 정책도 역점적으로 추진한다.

민자로 추진 중인 해상케이블카는 제반 행정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해 내년에는 본격 운행할 계획이다.

또 케이블카 개통에 대비해 펜션·리조트 등의 체류형 숙박시설 확충, 유달산 명품 둘레길 조성, 사계절 꽃피는 가로경관, 중저가 음식메뉴 개발 등 관광수용태세를 갖추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MICE 관광도 적극 유치하고 목포구경·목포 구미와 관광상품을 연계하는 오감 만족 특화상품을 개발한다.

이와 함께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전남 국제수묵화비엔날레 개최 준비, 황해교류역사관 건립, 백년로메디컬 스트리트 조성 등을 전남도와 긴밀히 협조할 계획이다.

박홍률 시장은 "2017년에도 탄핵정국, 대통령 선거, 국내·외적인 난관 등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나 흔들림 없이 시민이 행복하고 안전한 도시, 관광객이 머무르는 체류형 관광도시, 양질의 일자리가 있는 경제도시로 발전하는데 전 공직자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