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미니발전소' 서울 2만가구 설치 가동
'태양광 미니발전소' 서울 2만가구 설치 가동
  • 성종환 기자
  • 승인 2017.02.15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택용 태양광 설치 모습.
【의회신문】아파트 베란다에 설치하는 '태양광 미니발전소'가 서울시내 총 2만1823가구(2만5226㎾)에 설치돼 가동 중인 것으로 15일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 여름철 폭염으로 냉방기구 사용이 급증하면서 전기요금 누진제 폭탄을 피하기 위해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한 가구가 늘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260W 베란다형의 경우 지난해 8311가구가 설치해 전년대비 155% 증가했다. 3㎾ 주택형은 1662가구가 설치해 36% 증가했다.

260W 베란다형의 경우 월 25㎾h를 생산한다. 이는 900ℓ 양문형 냉장고를 1개월 동안 가동할 수 있는 만큼의 전력량이다.

서울시는 올해도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조금을 상향조정하고 AS를 강화한다. 올해 지원액은 국비를 포함해 총 50억원 규모다.

특히 이른 시간 내에 설치비를 회수할 수 있도록 보조금을 기존 50%에서 최대 75%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260W의 경우 2.8년 이내에 설치비 회수가 가능하다.

월 304㎾h 전력을 소비하는 일반 가구가 260W 용량의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할 경우 보조금이 36만원에서 49만원으로 늘어남에 따라 회수기간이 기존 3.1년에서 2.8년으로 단축된다.

주택형 3㎾의 경우 지난해 서울시 자체지원으로 210만원을 지원했지만 올해부터는 정부 주택지원 사업 보조금의 10%를 추가 지원한다.

건물형 3㎾ 이상의 경우에도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의 확산을 위해 지원금을 500원/W에서 600원/W로 상향조정했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신청은 11월30일까지 하면 된다. 예산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서울시가 선정한 보급업체나 한국에너지공단이 선정한 주택형 보급업체를 통해 설치상담·신청하면 된다. 각 자치구를 통해 보조금 지원 요청을 할 수 있다.

보급업체 선정결과와 제품정보는 '서울시 햇빛지도 홈페이지(http://solarmap.seoul.go.kr)'를 통해 열람 가능하다.

가길현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해 시민 스스로 에너지 생산주체가 됨으로써 원전과 화력발전 등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갈 수 있다"며 "보다 많은 시민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생산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