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스파크, ‘2018국방창업챌린지’ 추진
국방부·스파크, ‘2018국방창업챌린지’ 추진
  • 한이수 기자
  • 승인 2018.05.0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시민사회·기업간 협업으로 청년장병의 고민 해결

【의회신문】 국방부(장관 송영무)와 사단법인 스파크(대표 민영서)는 장병들의 복무의욕을 고취하고 창의적 병영문화 확산에 기여하고자 ‘2018국방창업챌린지’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경제활성화 및 창의문화 확산을 위해 군장병을 대상으로 예비창업자들을 발굴·육성하는데 합의하고 ‘국방창업챌린지’를 개최하여 우수팀에 대한 지속적인 인큐베이팅 및 군기업가정신 교육을 실시하기로 하였다.

‘국방창업챌린지’는 국방부에서 주최하고, 비영리민간단체인 스파크에서 주관하며, KT&G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대회로 2016년부터 시작되어 그간 1500여 팀이 참여하였고 64개팀이 선발되어 워크샵을 실시하였으며, 20개 팀이 범부처창업경진대회에 진출한 바 있다.

올해는 6월 4일까지 접수를 받고 서류심사 후 30팀을 선발하며 7월초 워크샵을 실시하여 범부처대회에 나갈 팀이 정해지게 된다. 국방부 입상팀 20팀은 3500만원의 상금을 지원받고, 범부처대회에서 입상하게 되면 대상 2억원, 최우수상 1억원, 우수상 6팀은 각 30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되고, 입상팀은 민·관 협업을 통한 기술보증·정책자금·투자유치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대회를 주관하는 스파크 민영서 대표는 “정부와 시민사회, 기업간 협업으로 청년장병의 최대 고민인 진로문제 해결을 추구한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으며, 대회 뿐만 아니라 진정성있는 후속조치를 통해 군장병들의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최측은 2017년에는 12팀, 2018년에는 14팀을 지속적으로 인큐베이팅하여 임직원 고용 및 투자유치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후속사업으로 ‘찾아가는 군기업가정신교육’과 ‘군창업동아리멘토링’사업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대회 홈페이지와 국방부 인트라넷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