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정세균 국회의장, 4월 세비 반납조치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하는 것에 대하여 의장으로서 무한 책임 느껴

김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