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전주국제영화제 '폴링 인 전주' 9월 7일 개막
다시 보는 전주국제영화제 '폴링 인 전주' 9월 7일 개막
  • 온라인 뉴스팀 기자
  • 승인 2018.08.2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신문】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수상작과 상영작을 다시 볼 수 있는 '폴링 인 전주(Falling in JEONJU)'가 개최된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오는 9월 7일부터 11일까지 전주영화제작소와 전주도시혁신센터 일대에서 '2018 폴링 인 전주(FALLing in JEONJU)' 행사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총 6개의 섹션, 29편의 영화(장편 17편·단편 12편)가 상영된다.

 올해는 기존 4일이었던 행사 기간을 5일로 확장하는 한편 전주영화제작소와 야외상영이 열리는 전주도시혁신센터 두 군데로 행사공간을 집중시켜 진행키로 했다.

 상영 프로그램은 제19회 영화제 상영작 중 국내에서 개봉되지 않은 신작들을 중심으로 선보인다. 

장편 데뷔를 한 감독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스타트업 인 전주', 2번 이상 영화제를 방문한 감독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주와의 재회' 섹션을 통해 영화제와의 각별한 인연을 갖게 된 감독들의 작품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또 거장들의 신작들을 소개하는 '거장의 화제작' 섹션에는 압바스 키아로스타미의 유작 '24 프레임', 미카엘 하네케의 신작 '해피엔드', 사무엘 마오즈 감독의 '폭스트롯'을 선보인다.

 아울러 영화제에서 소개되지 못한 작품들은 '프리미어' 섹션을 통해 한국에서 처음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단편영화 섹션에서는 시민 영화 프로그래머들의 선정작 '시민참여 섹션'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진행된다.

 '약자와 약자들'과 '성장 판타지아'라는 두 개의 키워드로 구성한 2가지 단편 섹션을 통해 영화제 기간에 아쉽게 관람을 놓친 단편 영화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이와함께 전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야외상영은 서노송동에 위치한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무성영화의 은밀한 매력' 섹션에 선정된 무성영화들이 야외상영으로 선보인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국제영화제와 전주영화제작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