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위험 탐지·분석에 "AI, 빅데이터 활용한다"
사이버 위험 탐지·분석에 "AI, 빅데이터 활용한다"
  • 임원재
  • 승인 2018.09.1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 침해 대응체계 고도화를 위해 'ICT 융합분야 사고분석 기반' 구축

국회 대중문화미더어연구회(대표의원 : 홍문종 국회의원)와 (사)한국해킹보안협회(회장 : 박성득)가 공동 주최한 '제10회 시큐어 코리아 (Secure Korea 2018'  "대한민국을 방어하라" 컨퍼런스가 9월 18일(화)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제 10회 '시큐어 코리아(Secure Korea) 2018' "대한민국을 방어하라" 컨퍼런스

첫번째 발표에 나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동원 사이버침해대응과장은 기존에는 PC, 서버 등에 대한 사이버 위협에 대응했으나 "앞으로는 자동차, 의료 스마트팩토리 등 산업전반에 ICT 기술이 사용됨에 따라 사이버 위협 대응 범위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사이버 침해 대응체계 고도화를 위해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하겠다"고 언급.

최근 개인이나 기업의 IOT 기기는 증가하지만 대량의 침해위협에 대해 현재 사람에 의한 분석은 이미 한계에 와 있어 AI가 공격 유형, 공격 정보 등을 분석하여 제공하고 분석가는 분석에 집중하는 등 침해사고에 대한 체계적 분석환경 마련을 위해  'ICT 융합분야 사고분석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것. 

또한, 자동차, 의료, 스마트 팩토리 분야의 사고원인를 놓고 앞으로 다툼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해킹사고'와 '자체사고'를 구별할 분석의 틀과 판단기준을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불록체인의 한계와 이해"(고대 정보보호대학원 김승주 교수), "의료기기 보안 이슈 및 대응 기술 동향"(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정병호 박사), "개인정보 유출 침해사례 및 예방대책"(한국인테넷진흥원 김주영 센타장) 등에 대한 발표가 있었는데

특히, "해킹보안 법령체계 개선 방안"을 발표한 테크앤로 법률사무소 구태언 변호사는 우리나라의 사이버 보안법제의 문제점을 지적하였는데 공공분야의 경우 대통령 훈령인 '국가사이버안전관리규정'에 머물러 있어 미국 등 선진국의 사이버보안 법령체계에 비해 뒤떨어저 있다고 주장하면서 "해킹 보안을 관장하는 사이버안보 기본법 제정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으나 현재 부처간 이견으로 아직 사이버 보안 기본법도 없는 나라 "라고 역설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