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슈] 정운천 의원,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외면하는 농협
[국감이슈] 정운천 의원,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외면하는 농협
  • 최형신 기자
  • 승인 2018.10.1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A 대책으로 마련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조성 실적이 부진한 가운데, 농민을 위한 조직인 농협의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바른미래당, 전북 전주시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바른미래당, 전북 전주시을)이 농협으로부터 받은 ‘농어촌상생기금 출연현황’ 자료에 따르면, 농협중앙회 등 33개 회사 중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에 출연한 회사는 농협케미컬 1천만 원, 농협물류 2천만 원이 전부였다. 이외에 개인 명의로 낸 출연자가 40명 1,530만원이었다.

2017년 출범한 농어촌상생기금은 이번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장 큰 이슈로 주목받고 있다.

FTA 체결로 피해를 입고 있는 농어촌 주민들에게 도농격차를 완화시키고자 농·수협, 민간기업, 공기업 등이 참여하여 총 1조원을 마련하기로 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이 정부와 기업들의 무관심 속에서 목표액(’17~’18 2천억 원) 대비 20%에도 못 미친 377억 원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운천 의원은 “2015년 한.중 FTA 비준당시 합의된 여야정합의체 합의문과 FTA 민간대책위원회 성명서 등에 농·수협을 비롯한 민간기업 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명시하고 있지만 농협 등

민간기업의 출연 실적이 매우 저조하다”고 지적하면서, “농민을 위한 지원조직인 농협마저 농어촌상생기금 출연에 무관심한 태도를 가지는데, 다른 민간 기업들의 참여를 어떻게 유도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농민을 위한 농어촌 상생기금 출연에 인색한 농협이 최근 최고의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농협이 본분을 잊은 채 수익사업에만 열중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농협금융부문은 지난해 당기순이익 8,589억 원으로 최고실적을 기록했고, 올해도 8월까지만 당기순이익이 1조5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농협은 평창 동계올림픽에는 총 28억 원을 후원하고, 관람 티켓도 총 9,500매 6억7백만 원어치를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운천 의원은 “농협이 정부의 눈치를 보느라 평창 올림픽에는 수십억 원의 후원금을 내면서 정작 농업농촌 발전과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마련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에는 인색한 행태를 보이는 것은 농협의 본분을 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