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는 서울교통공사 비리 의혹에 대해 시민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하라!
서울시의회는 서울교통공사 비리 의혹에 대해 시민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하라!
  • 임원재 전문기자
  • 승인 2018.10.1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에 '엄중한 조치' 취할 것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 임직원·노동조합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호된 질타가 있었다. 그런데 서울교통공사의 비리에 대해 서울시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서울시의회가 있는데 왜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러한 문제가 터진 것일까?

이에 대해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에 “사실관계를 확인해 봐야하지만 문제가 있다면 엄중한 조치를 의회 차원에서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의장은 “이 문제를 두고 일부에서 서울시의회는 서울시가 문제가 있어도 박원순 시장이 민주당 출신임을 감안해 봐주기 식으로 흐를 것이라 여길 수 있다”며“그러나 서울시의회는 서울시가 잘못한 점을 여당 시장이라고 봐주는 등의 불공정한 행위는 전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에 대해 정확한 연관관계 등을 파악해 의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적절한 대책을 강구 할 예정”이라 했다.

문제는 박원순 서울시장은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이미 안전업무를 책임지고 있던 사람을 정규직화 했으며 철도정비 및 운전 등 분야에 차량운전면허, 국가자격증 조건으로 채용했고, 안전 문제가 있거나 특별히 비리가 있었다 판단하지 않는다"며 국민 정서와는 다른 입장을 보였다는 점이다.     

야당측에서는 국회 국정조사권을 발동해서 더 이상의 은폐나 폐기가 없도록 해야 하며 위법사항이 나온다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서 그 뿌리를 잘라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앞으로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서울시 의회가 어떠한 일을 할지 시민들이 궁금해 하고 있다. 지방의회의 존립 근거인 서울시 견제와 감시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여론이 많다. 박원순 시장이 민주당 출신이라 봐주기 식으로 흐른다면 의혹은 더욱 커질 것이다. 

신원철 의장이 언급한 것처럼 '여당 시장이라 봐주기가 없고 엄중한 조치'가 강구되려면 국회의 국정조사와는 별개로 서울시의회 차원의 '진상조사특위' 활동 등 시민이 납득할 만한 조치들이 즉시 이행되어야한다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