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야 3당의 서울교통공사 국정조사 요구에 동참
정의당, 야 3당의 서울교통공사 국정조사 요구에 동참
  • 임원재 전문기자
  • 승인 2018.10.2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소하 원내대표, "강원랜드 채용비리도 국정조사 해야"

정의당이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ㆍ채용비리 의혹 관련 국정조사 요구에 동참한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22일 “의원들과 합의를 했다, 국정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하면서 정의당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도 함께 국정조사 요구사안에 넣기로 결정했다"고 언급하였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이와 관련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프리핑을 통해 "서울교통공사 친인척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하여 정의당은 이 사안이 국정조사까지 해서라도 밝혀야 할 사안임이 명백하다고 판단한다. 노동의 정의와 청년의 미래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조든, 경영진이든 이 문제와 관련된 어떠한 의혹도 명확히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의당은 "5백여 명 취업자 전원이 채용비리 의심자로 드러난 전대미문의 사건이었던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에 대해서도 함께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정의당은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에 관한 국정조사는 물론,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함께 실시하여 노동의 정의와 청년의 미래를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자유한국당ㆍ바른미래당ㆍ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이날 오전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의 고용세습ㆍ채용특혜 의혹에 대해 공동으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야 3당은 국정조사 요구서를 통해 “공공기관의 정규직 채용 절차는 엄격하고 공정해 민간의 모범을 보여야 함에도 필기시험과 인성검사도 없이 진행된 서울교통공사의 정규직 전환은 취업준비생들의 직업선택의 권리를 박탈시킨 사회악이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