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의원, 노인장기요양보험 회계부정 바로잡아야
김종훈 의원, 노인장기요양보험 회계부정 바로잡아야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18.11.07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서비스 민간에게 떠넘기고 단속만 반복하는 보건복지부

김종훈 의원이 7일 예결위에서 2018년 상반기 진행한 장기요양기관 현지조사 과정에 적발된 요양기관 명단 중 일부를 공개하며 장기요양보험 회계부정과 관련한 문제를 지적했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 (울산 동구)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8년 7월까지 노인장기요양보험 부정수급으로 적발된 노인요양시설은 435개소 이며 환수금액도 81억원에 달했다. 요양기관의 부정수급 환수금액은 2015년 150억, 2016년 270억, 2017년 130억이었다.

올해 상반기 보건복지부에서 진행한 320개 기관에 대한 현지조사 결과 94.4%인 302개 기관에서 부정이 있었음이 드러났다.

그 내용을 보면 ‘요양보호사를 15일간 동일대표가 운영하는 공동생활가정으로 파견하여 근무’, ‘동일 대표가 운영하는 타 시설에 상주하여 영업하고 근무시간 이상으로 근무한 것처럼 등록’, ‘장기요양급여 제공에 관한 자료를 사실과 다르게 허위로 작성’, ‘수급자에게 장기요양급여비용 명세서를 교부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교부’, ‘요양보호사가 수급자와 장사를 함’등의 사례가 있었고, 심지어 현지조사를 거부한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자치단체마다 기제 방식이 다르고 상세 내용을 기재하지 않은 곳이 많아 구체적 비위행위를 확인 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김종훈의원은 “보건복지부가 자료를 공개하지 않아 행정기관으로부터 받은 자료 중 일부”라면서, “부모를 요양기관에 맡기는 국민들의 알권리를 위해서 보건복지부가 상세한 현지조사 자료를 제출 하고, 필요하다면 경기도가 전년도에 진행했던 것처럼 전수조사를 하고 대책을 마련 할 것”을 요구 했다.

“이런 회계부정이 일어나고 있는 근본 원인은 정부가 노인요양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에 민간에게 내맡겨 놓고 책임성을 강화할 생각을 하는게 아니라, 단속만하기 때문”이라며, “일부 회계부정으로 열심히 일하는 시설장들까지 선의의 피해를 보지 않게 보건복지부가 강력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