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핵심 정책인 '산후조리비 지원사업' 내년부터 본격 시행
이재명 경기도지사, 핵심 정책인 '산후조리비 지원사업' 내년부터 본격 시행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11.10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 줄이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취지

【의회신문 최윤정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정책인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이 내년부터 본격 시행된다. 

경기도는 보건복지부와 산후조리비 지원사업 시행에 관한 협의를 마쳤다고 9일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

사회보장기본법은 지자체가 사회보장제도를 신설하거나 변경할 경우보건복지부 장관과 협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신생아 1명당 50만원의 산후조리비를 지원한다.

신생아 출생일을 기준으로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한 출산가정은 누구나 소득에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산후조리비는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대상자는 신생아 출생일로부터 1년 안에 해당 동 주민센터를 찾아 산후조리비를 신청하면 확인 절차를 거쳐 지류나 카드 형식의 지역화폐를 받는다.

산후조리비는 산후조리원 이용은 물론 산모·신생아의 건강관리, 모유수유, 신생아 용품, 영양제·마사지·한약 처방 등 여러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내년에 사업비 423억원을 투입한다. 도가 전체 사업비의 70%, 각 시·군이 30%를 부담한다.

이 사업은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부터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취지에서 추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