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의원, 초선에도 불구 광주 현안 사업예산 모두 살리는 맹활약 펼쳐
송갑석 의원, 초선에도 불구 광주 현안 사업예산 모두 살리는 맹활약 펼쳐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8.12.1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수영선수권대회 및 광주형일자리 등 정부안보다 2,023억원 증액 시키고 신규 예산 확보로 국립국악원 유치 발판 마련 및 전국 최초 장애인 수련시설 건립, 예타불발된 경전선 현대화 사업 추진 가능해 졌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서구갑) 의원이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광주 국비 예산을 당초 정부안보다 2,023억 원을 증액시키는 맹활약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서구갑)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서구갑) 의원

특히 사업비 부족으로 난항을 겪던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추가 예산 지원은 당초 기재부와 문체부에서는 반영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최종 259억원의 추가 지원 예산이 반영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를 위해 송의원은 본회의 예산 통과 직전 자정을 넘긴 상황에서도 당 지도부와 행정부를 끈질기게 설득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광주형 일자리는 아직 협상 중임에도 불구하고 광주형일자리 사업 착근을 위한 지방투자촉진보조금 70억원, 빛그린산단 진입도로 설계용역비 10억원, 광주노사동반성장 지원센터 설계용역비 20억원, 빛그린산단 개방형체육관건립 10억원 등 총 110억원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마중물 역할을 할 예산을 확보했다.

주요 예산 성과로는 광주 미래 먹거리 산업 핵심 예산으로 △광융합산업 플랫폼 공동활용 사업화 지원 15억원 △마이크로의료로봇 실용화 기술개발 20억원 △지역AR·VR제작 지원센터 구축 14억원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 조성사업 6억원 △광산업진흥회 광융합산업 생태계기반조성사업 5억원인 총60억원을 확보했다.

지역 SOC 시설 확충 예산으로 △광주∼강진간 고속도로 개설 1138억원 △광주~대구 동서내륙철도 건설 5억원 △호남고속도로 동광주~광산IC간 확장 10억원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기본계획수립비 10억원 등 총 1,181억원을 확보했다. 이중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해 사업 자체가 불투명 했으나 이번 기본계획수립비 확보로 88년 만에 철도 현대화에 착수하게 됐다.

또한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 회피되어왔던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예산은 총 216억원을 증액 반영했다.

한편 정부안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신규 사업으로 반영된 예산은 총 101.6억원으로 광융합산업 플랫폼 공동활용 사업화 지원,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사업 , 광주노사동반 성장 지원센터 건립,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 구축, 광주~대구 동서내륙철도 건설 사업 및 △장애인 수련시설 건립 15.9억원 △님을 위한 행진곡 대중화·세계화 사업 9억원 △국립 광주 국악원 건립 용역 2억원 △평동 평지지구 농어촌하수도 설치 2.1억원 △광산경찰서 월곡지구대 설치 10.2억원 △광산구 생활체육 족구장 조성으로 1.3억 등이 있다.

특히 광주 민주화의 상징인 ‘님을 위한 행진곡 세계화·대중화 사업’예산과 영화 도가니의 실제 현장을 장애인을 위한 시설로 건립하는 전국 최초‘장애인 수련시설 건립’예산, 국립 광주 국악원의 광주 유치 발판을 마련한‘국립 광주 국악원 건립 용역’예산은 정부안에 없었으나 송의원의 노력으로 신규 사업으로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송갑석 의원은 “지역현안 사업 예산 확보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역 예결소위 의원인 서삼석 의원과 당 지도부, 광주시장 및 공무원들과 한 몸처럼 뛰며 국회 심의 전날까지 예결소위 의원과 기재부 예산실장을 직접 수차례 찾아가 끝까지 설득했다”고 밝히며 “이번 예산이 지역경제 활성화 및 현안사업 추진에 성장 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