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교향악단 62년만에 처음으로 도이치 그라모폰 레이블 달아
KBS교향악단 62년만에 처음으로 도이치 그라모폰 레이블 달아
  • 이수겸 기자
  • 승인 2018.12.2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고의 클래식 레이블로 꼽히는 도이치 그라모폰(DG)의 레이블을 달고 음반을 발매
<사진제공> KBS교향악단

KBS교향악단(사장 박정옥)이 62년 만에 처음으로 세계 최고의 클래식 레이블로 꼽히는 도이치 그라모폰(DG)의 레이블을 달고 음반을 발매했다.

이 음반은 지난 5월 25일~26일 예술의전당과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KBS교향악단 제728회 정기연주회’에서 음악감독 요엘 레비의 지휘로 ‘말러 교향곡 제9번’을 실황 녹음한 것이다.

말러 스페셜 리스트로 정평이 난 요엘 레비는 “이틀 동안 이어지는 강도 높은 녹음 작업이었지만, 특히 단원들이 너무나 아름다운 연주를 해주었고, 결과적으로 아주 좋은 작품이 나왔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음반 녹음에는 클라우디오 아바도(Claudio Abbado)와 마우리치오 폴리니(Maurizio Pollini) 그리고 2008년 뉴욕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평양 공연 등의 유명한 도이치 그라모폰 출신의 명프로듀서 크리스토퍼 알더(Christopher Alder)가 참여하였다.

그동안 아바도의 모든 말러 음반을 탄생시킨 알더는 “KBS교향악단의 따뜻한 음색은 말러에 잘 어울렸다.”며 KBS교향악단을 치켜세우며 공을 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