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선 회장, 기해년(己亥年) 새해 첫 업무를 나눔 봉사활동으로 시작
정지선 회장, 기해년(己亥年) 새해 첫 업무를 나눔 봉사활동으로 시작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1.02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그룹이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 첫 업무를 나눔 봉사활동으로 시작했다.

2일 오전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에서 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회장(사진 가운데)이 가수 션 및 고객봉사단, 임직원들과 함께 `연탄 나눔 봉사 시무식`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제공 = 현대백화점그룹]
2일 오전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에서 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회장(사진 가운데)이 가수 션 및 고객봉사단, 임직원과 함께 `연탄 나눔 봉사 시무식`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제공 =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은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2019년 그룹 합동 시무식`을 마친 뒤, 곧바로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을 찾아 `연탄 나눔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봉사 시무식은 지난 2011년을 시작으로 9년째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새해의 첫 업무를 보람 있게 봉사로 시작하는 것이 그룹의 전통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이날 현대백화점그룹은 `밥상공동체복지재단`이 운영하는 연탄은행에 연탄 총 25만장(약 2억원)을 전달했고, 이중 연탄 4500장은 정지선 회장을 비롯한 각 계열사 임직원과 고객 봉사단 등 200여 명이 30 가구에 직접 배달했다. 올해 봉사활동에는 가수 지누션의 `션`도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기부천사`로 알려진 션은 진정성 있는 나눔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현대백화점그룹 측에 기해년 첫 봉사활동을 함께 하고 싶다고 먼저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전달된 25만장은 백사마을에서 연탄 난방을 하는 420여 가구에 약 600장씩 나눠줄 수 있는 물량이다.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이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연탄은행에 기부한 연탄만 총 172만장(약 13억원)에 달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연탄 나눔 봉사 시무식은 임직원들이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며, 새해 각오도 다지자는 취지로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CSR)활동을 통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이란 그룹 비전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