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대표들 소상공인연합회 신년하례식에서 소상공인 기본법 만장일치 통과약속
여,야 5당 대표들 소상공인연합회 신년하례식에서 소상공인 기본법 만장일치 통과약속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1.07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여야 5당 대표들 소상공인연합회의 신년 하례식에 참석
7일 오전 여야 5당 대표들 소상공인연합회의 신년 하례식에 참석

소상공인기본법 제정을 비롯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입법활동을 약속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의장과 5당대표 월례모임에서 소상공인 기본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자고 제안하겠다"며 "소상공인이 많은 나라인데 기본법도 계획도 없었는데 올해부터는 여러분의 목소리가 하나로 모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대표는 "소상공인기본법은 자유한국당이 제일 먼저 발의했다"며 "노동시간 제한, 주휴수당에 대한 걱정 많아 보이는데 여야가 (법안을)통과시키면 위안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경제가 점점 어려워지는데 최대 피해자가 소상공인"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에 주휴수당까지, (가게) 주인이 종업원보다 수입이 적어지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말로만 소상공인 위하고 카드 수수료를 어떻게 한다는 게 아니라 경제가 제대로 돌아가서 장사를 제대로 하고 기업운영을 제대로 할 여건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정부가 '예산으로 일자리 만든다' 이런 헛소리 말고 시장이 잘돼서 대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살아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기본적으로 먹고 사는 문제, 경제는 정치다"라며 "정치적인 힘을 강한 경제주체로 만드는 것이 선거제 개혁, 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강조하면서 소상공인기본법 뿐만 아니라 선거제 개혁도 5당 만장일치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최저임금이 오르더라도 소상공인 위한 것들이 현실화 돼야 한다"며 "대기업에 집중된 경제력이 골목경제로도 순환될 수 있도록 돼야 하고, 소상공인 기술 탈취가 일어나지 않도록 제어해야 공정경제가 꽃피울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