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청와대 비서진 인사 논평
바른미래당, 청와대 비서진 인사 논평
  • 이유겸 기자
  • 승인 2019.01.1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에 대한 감시는 NO, 권력에 대한 감사는 YES

당시 금태섭/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2014년 6월)은 현직 언론인을 곧바로 청와대 홍보수석에 임명하는 것의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음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똑같은 비판에 직면하게 되었다. 청와대는 국정홍보비서관에 여현호 전 한겨레 논설위원을 임명했고 윤도한 신임 국민소통수석과 마찬가지로 지난달까지만 해도 기자였다.

이에, 한겨레 노조는 "언론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한다"며 유감 성명을 발표했고 청와대 관계자는 "6개월이나 공석이었는데 달리 마땅한 적임자가 없었다"고 궁색한 답을 내놨다.

신임 비서관 현황은 정책조정비서관, 김영배 전 성북구청장, 자치발전비서관, 민형배 전 광주 광산구청장, 시민참여비서관, 정현곤 국무총리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 사회조정비서관, 강문대 법률사무소 로그 대표변호사, 제도개혁비서관,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 자영업비서관, 인태연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회장이 발탁됐다.

청와대를 ‘친문 경호대’로 가득 채우겠다는 일관성에 조금도 흔들림이 없다.

특히 여현호 신임 국정홍보비서관 임명은 청와대가 언론을 대하는 형편없는 인식 수준과 언론인 개인의 낮은 직업 소명의식이 만들어낸 ‘갈데까지 간 인사’가 아닐 수 없다.

권력을 감시하는 것이 가장 주된 임무인 현직 언론인이 곧바로 청와대 요직을 차지해 정권을 대변하게 됐다.

권력에 대한 ‘감시’ NO, 권력에 대한 ‘감사’ YES다.

임명 직전까지도 기사를 쓴 선임기자가 청와대로 거취를 옮기며 자신은 물론 해당 언론사의

보도가 신빙성에 의심을 받는 지경이 되었다.

여 비서관은 천박한 윤리의식으로 언론계 전체를 욕보이기로 한 것인가?

청와대 직행이 낯부끄럽다.

청와대는 더 이상 언론계를 ‘청와대 인력시장’으로 생각해서는 안 될 것이다.

권력에 대한 ‘감사’는 '친문'만으로 족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