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석, 공수처 설치가 야당 탄압? 황당하다는 입장
조국 수석, 공수처 설치가 야당 탄압? 황당하다는 입장
  • 편집부 기자
  • 승인 2019.03.10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난 9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만들어 야당을 탄압할 것이라는 주장은 아주 황당한 주장”이라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 0시 공개된 노무현 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공수처가 만들어지면 여야를 막론하고 수사할 것이고, 수사대상에 청와대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수석은 자신이 최근 언급한 ‘공수처 수사대상에서 국회의원 등 선출직 제외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에 대해 야당이 반대한 점도 거론했다.

조 수석은 지난달 22일 ‘여야는 속히 공수처를 신설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서 “야당 탄압 수사가 염려되면 국회의원 등 선출직을 수사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