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카풀 3社, 대통령 공약 역행하는 기득권 합의안 거부
중소 카풀 3社, 대통령 공약 역행하는 기득권 합의안 거부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3.1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풀만 하려 해도 이런데, 한국 자율주행 미래 어쩌나

카풀 스타트업 3사가 '출퇴근 시간에 한정해 카풀을 허용'하는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 합의안의 재논의를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정부·여당과 택시업계, 카카오모빌리티가 참여한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카풀 서비스를 출퇴근 시간인 오전 7∼9시와 오후 6∼8시에만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은 제외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마련했다.

위모빌리티∙위츠모빌리티∙풀러스 카풀 스타트업 3사는 공동입장문을 통해 카풀업계는 이번 합의를 인정할 수 없으며, 기득권만의 대타협기구 협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누구에게나 공정한 사업기회를 줄 수 있도록 다시 논의해주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대타협기구는 카카오에게 향후 모든 모빌리티 사업을 밀어주는 결정을 내리고도 마치 더 나은 사회를 위한 타협을 이루어낸듯 명시하며, 합의의 성과를 미화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자가용을 포함한 장래에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새로운 운송수단을 도입하려는 스타트업 혁신 생태계의 싹을 자른 것이라며 신규 업체의 시장 진입을 막는 대기업과 기득권끼리의 합의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사회 전 영역에서 혁신을 막고 스타트업의 자유로운 상상력을 실험하기 두렵게 만드는, 대한민국 역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며 "제2 벤처 붐을 일으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뜻에 정면으로 역행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카풀업계는 이번 합의를 인정할 수 없으며, 기득권만의 대타협 기구 협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누구에게나 공정한 사업기회를 줄 수 있도록 다시 논의해주기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Tag
#ㅂ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