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의원, 文대통령 딸 가족의 전례없는 해외이주 등 국민 서명받아 감사원에 공익감사청구
곽상도 의원, 文대통령 딸 가족의 전례없는 해외이주 등 국민 서명받아 감사원에 공익감사청구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19.03.26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구ㆍ남구)이 26일 오후 4시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의 부동산 해외이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 1,759명의 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 공익감사 청구서 제출 사진

먼저, 곽상도 의원은 “대통령의 친족은 현행법상 대통령비서실 및 특별감찰관의 감찰 대상임에도 민정수석실은 감찰 업무를 제대로 안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특별감찰관도 현 정부에서는 임명조차 되지 않는 등 대통령의 친족은 감찰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곽 의원은“전례없는 대통령 딸 가족의 해외이주와 관련해 국민의 혈세낭비, 각종 불법 의혹과 추측이 난무하고 있음에도 청와대는 최소한의 설명조차 하지 않고 있으며, 정부부처는 하나같이 자료제출을 거부하고 있다”고 공익감사청구의 취지를 밝혔다.

▲ 사위 서씨의 취업을 통한 급여 수익 및 해외이주로 인한 경호비용 추가

▲ 구기동 빌라 거래 시 제3자에게 바로 매매하지 않고 증여를 거친 이유

▲ 구기동 빌라 처분 시 급매임에도 시세보다 높게 매각한 경위

▲ 인도 국빈방문 당시 “제 딸도 한국에서 요가강사 한다”고 했던 文대통령 연설의 진위 여부

▲ 교육당국에서 대통령 외손자의 해외파견 증빙서류를 받았는지, 의무교육 심의를 정상적으로 했는지 여부 등

▲ 정부부처가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과정에 편의를 제공했는지 여부

▲ 사위 입사 후 외부 차입금 급증 그리고 정부 주도 펀드 운용사와 수상한 연결고리

▲ 사위의 ‘이스타항공’ 관련 회사 근무 의혹

끝으로 곽상도 의원은 “국민들은 대통령 딸 가족의 수상한 부동산 증여·매각 및 전례 없는 해외이주 이유나 그 과정에 불법은 없었는지 등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통해 진상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