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전북 제3금융중심지 보류 '총선 앞둔 부산 눈치 보기’ 강력 반발!
김광수 의원, 전북 제3금융중심지 보류 '총선 앞둔 부산 눈치 보기’ 강력 반발!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4.1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금융 중심지 지정 대통령 공약이자 전북도민들과의 맹약
민주평화당 사무총장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
민주평화당 사무총장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

민주평화당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국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은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가 밝힌 ‘제3금융중심지 유보’의견에 대해 “이번 금융위원회의 제3금융중심지 보류결정은 ‘사실상 반대’로 총선을 앞둔 부산·경남 눈치 보기”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전통적인 표밭인 전북보다는 총선 전략지역인 부산 경남지역을 우선적으로 감안한 정치적 결정을 내리고 말았다”고 강력 질타했다.

이어 “전북도민들과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이 쉽게 뒤집은 청와대와 민주당은 도민들 앞에 이 사태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도민들을 우롱한 것에 대해 석고대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부산은 선박 금융과 파생상품, 백오피스 등에 특화된 금융중심지이고 전북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등을 중심으로 자산운용형으로 특화된 금융 중심지 지정을 추진하고 있어 그 결이 다르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을 의식해 기존 금융 중심지에 미치는 영향을 중점적으로 감안해 판단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북을 제3금융중심지로 지정하겠다는 약속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일 뿐만 아니라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담겨져 있는 전북도민들과의 맹약”이라고 강조하고 “그러나 청와대와 민주당에 ‘제3금융지지정이 실패한다면 도민들의 분노와 저항에 직면할 것을 반복적으로 강력 경고’했음에도 전북도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총선을 앞둔 시점에 부산·경남 지역 챙기기만 골몰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날씨는 풀렸지만 전북 천년지대계(千年之大計)인 제3금융중심지의 앞길이 청와대와 민주당의 무관심속에 미세먼지 가득한 거리처럼 답답한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이번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전북 패싱’으로 ‘전북발전에 대한 훼방행위’에 불과하며, 여건이 갖춰지면 논의하겠다는 말로 슬그머니 책임을 회피하는 데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광수 의원은 금융중심지 지정을 통한 전북발전을 위해 2017년 6월 ‘연기금 전문인력 양성법’을 대표 발의하고 본회의를 통과시켰다.

이어 18년 9월에는 부산상공회의소가 ‘전북혁신도시 제3금융중심지반대’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기득권에 집착한 사다리 걷어차기’라고 질타하며 강력대응을 했으며, 올 1월에는 금융위원회 제3금융중심지 용역연기 소식에 대해 강력 질타하며 금융위원회의 ‘무기한 연기된 것이 아니다’라는 해명을 이끌어내는 등 금융중심지 지정을 통한 전북발전에 대해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