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의회민주주의 폭거에 항의 집단 삭발 투쟁
자유한국당, 의회민주주의 폭거에 항의 집단 삭발 투쟁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5.02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일 릴레이 삭발식에 돌입했다.

선거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 원천무효를 주장하며 2일 릴레이 삭발식에 돌입했다.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위한 삭발을 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대출, 윤영석, 이장우, 김태흠, 성일종 의원, 이창수 천안병 당협위원장.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위한 삭발을 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대출, 윤영석, 이장우, 김태흠, 성일종 의원, 이창수 천안병 당협위원장.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김태흠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이장우, 윤영석, 성일종 의원과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삭발식을 진행했다. 한국당은 앞으로 2~3차에 걸쳐 총 11명이 삭발식을 한다는 계획이다.

전희경 대변인의 사회로 진행된 삭발식에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위원장의 문재인 좌파독재정부의 의회 민주주의파괴 규탄 삭발식' 플래카드를 든 80여명의 당원들이 참석했다.

김태흠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들어설 때 나라다운 나라를 만든다고 했지만 지난 2년간 정치·경제·외교·안보 어느 하나라도 나아졌느냐"며 "오늘 삭발식의 의미는 사상 초유의 내 몸을 버리더라도 의를 좇겠다고하는 심정이다. 오늘 저희 삭발식이 자그마한 불씨가 돼 문재인 좌파 독재를 막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장우 의원은 "자유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는 민주당과 여권으로 위장된 2중대, 3중대에 의해 무참하게 짓밟혔다"며 "세계 최고의 경제 대국인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문재인 정권의 독재 발상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윤영석 의원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키고 되살리겠다는 결연한 마음으로 삭발에 동참하게 됐다"며 "지금 민주당과 범여권 좌파정당들의 이러한 시도는 그야말로 반(反)민주, 반 자유, 반 법치주의 야합의 산물이자 의회 쿠데타"라고 비판했다.

성일종 의원은 삭발식 후 "머리를 깎을 수밖에 없는 처참한 이 현실이 참 안타깝다"며 "잘못된 법 위반까지 하면서 자행된 이런 상황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의견 표시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릴레이 삭발 동참을 호소했다.

이창수 당협위원장은 "행동해야 할 때 행동하지 않으면 미래가 없다"며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투쟁 현장에 제 머리카락을 바칠 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앞서 먼저 삭발을 한 박대출 의원은 "촛불을 든 국민, 좌파 편에선 국민, 민노총 편에선 국민만의 세상이 됐다"며 "이 물방울(삭발) 6개가 강줄기를 이루고 바다를 이뤄 헌법을 파괴하고 대한민국을 유린하고 자유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저들을 집어삼키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