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의원,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선출
유성엽 의원,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선출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5.13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고 원내사령탑에 진입

민주평화당 신임 원내대표에 3선의 유성엽 의원이 선출됐다.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평화당 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된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가 인사를 하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평화당 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된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가 인사를 하고 있다.

평화당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한 황주홍 의원과 유성엽 의원(기호순)의 경선을 진행했다.

유 의원은 총 16명 가운데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고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유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자 발표 후 "의원선거에서는 3선까지 했지만 당내에서는 나가기만 하면 떨어졌다. 그런데 당내에서 모처럼 마지막에 저한테 기회를 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대로는 안 된다'는 평화당의 위기의식이 저한테 기회를 줬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상황에서 원내대표를 맡는 게 저 개인적으로 득이 안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국민의당 시절부터 어렵게 이끌어온 다당제 불씨가 이대로 꺼지게 할 수 없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러면서 "치열한 원내투쟁을 통해 강한 존재감을 확보할 것이다. 오늘부터 민주당 2중대 소리를 듣던 평화당은 없다"며 "국정농단 세력과 함께 하지 않겠다. 평화당의 목소리를 분명히 찾겠다.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도 거대양당 주장에 합리적 의사를 담은 대안을 내놓겠다. 호남을 넘어 전국정당으로 거듭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당대표와 원내대표 모두 전북 출신으로 채워진 민평당의 내부 화합 여부가 관전포인트가 될거라는 우려섞인 의견들도 있지만 그동안 빛을 발하지 못했던 유 당선자의 리더쉽이 제대로 발휘될것이란 의견이 대체로 지배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