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버스 노사협상, 파업 앞두고 극적 타결
서울 시내버스 노사협상, 파업 앞두고 극적 타결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5.15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 3.6% 인상, 정년 2년 연장, 복지기금 만료 5년 연장 등에 노사합의

서울시는 서울시내버스 운송사업조합과 노동조합간 ’19년 임금단체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됨에 따라 예정됐던 비상수송대책을 해제하고 15일 시내버스 전 노선을 차질 없이 정상 운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버스사업조합과 서울시버스노동조합의 2차 노동쟁의조정 회의에서 합의안이 도출된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서종수(왼쪽부터) 서울시버스노동조합 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피정권 서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버스사업조합과 서울시버스노동조합의 2차 노동쟁의조정 회의에서 합의안이 도출된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서종수(왼쪽부터) 서울시버스노동조합 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피정권 서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4일부터 시작한 제2차 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는 당초 조정기한까지 노사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합의점을 찾기 위해 추가 협상을 이어간 끝에 파업 돌입까지 1시간여를 남기고 임금 3.6% 인상, 정년 2년 연장, 복지기금 만료 5년 연장 등에 극적 합의했다.

단, 현재 만 61세인 정년연장은 ’20년부터 적용하며 ’20년 만 62세, ’21년 만 63세로 순차 연장한다. 올해 만료 예정인 복지기금은 ’24년까지로 만료시점을 5년 연장한다.

서울시는 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과 노동조합 양측 관계자를 지속적으로 설득하여 재정부담 증가는 최소화하면서 운전직의 처우를 개선할 수 있는 합리적인 선에서 노사간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했다. 협상 타결을 기해 서울시는 비상수송대책을 해제했으며, 서울 시내버스 모든 노선은 평소대로 정상 운행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 편의를 우선해 한 발 씩 물러나 합의점을 도출해낸 서울버스 노사 양측에 감사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 시내 버스 노사, 그리고 서울시가 더욱 합심하여 시민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시내버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비상수송대책 준비에 적극적으로 협조 해주신 코레일,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자치구에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