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당 대표 퇴진, 유승민 의원이 답 할 차례다.
손학규 당 대표 퇴진, 유승민 의원이 답 할 차례다.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5.18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대표 경선 할 때 당선되면 당대표 물러나라고 공약하는 정당이 있을까?

손학규 대표는 당원과 지지하는 국민들이 뽑았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9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손학규 대표가 이를 심각한 표정으로 듣고 있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9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손학규 대표가 이를 심각한 표정으로 듣고 있다.

당원들의 존재 가치를 1도 없이 무시하는 건가?

당원과 국민을 뒤로하고 의원끼리 단합해서 당대표를 몰아내라고 하면 몰아내는 그런 정당이면 바른미래당이 존재할 가치도 없다고 본다.

똘똘 뭉쳐도 어려운 상황일텐데도 불구하고 일단 손학규 대표를 쫒아내고 2차전은 계파간의 다툼을 하겠다는 것이 극명하게 드러나 있다.

이런 상황을 손학규 대표는 정면 돌파하는 방식으로 가지 않을 경우 더 큰 혼란에 빠질 수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고 결국 어떤 비판도 수용하면서 본인이 죽음의 길을 들어섰다고 말하지 않았을까?

지금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이 낮고 존재감이 없는게 손학규 대표만의 책임인가? 유승민과 안철수의 책임은 없고 다른 의원들의 책임은 없는지 묻고 싶다.

계파간의 정쟁에 걸림돌이 된다고 솔직히 고백하고 차라리 명예롭게 퇴진의 길을 열어줄 수도 있는데도 불구하고 정치적 금도를 넘어 조폭식으로 정계의 어른이고 지도자의 반열에 있는 소중한 자신들의 당대표를 면전에서 헌신짝처럼 배신하는 그 세력들이 과연 잘했다고 박수 받을 수 있을까?

그런 손 대표를 막무가내 식으로 저렇게 끌어내려고 공격하는 의원들이 다음에도 빼지를 달 수 있을지 의문이다.

계파의 수장답게 당대표 팽시키는 기치를 들었는데 이것이 과연 맞는 길인가 답을 낼 때가 아닌가? 유승민 의원이 답을 해야 한다고 본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다시 한 번 냉정하게 신중한 판단을 해야할 것같다.

명분은 당원과 국민이 뽑은 당 대표가 의원들이 뽑은 원내대표 보다는 더 있는게 분명하다.

신임 원내대표가 그런 이유로 당 대표를 나가라고 할 수 없다는것 또한 분명한 사실이다.

최소한 정당 민주주의를 지향하고 정당 정치를 의회 정치의 중심으로 생각하는 정당이라고 한다면 원내대표는 의원들이 뽑는거고 의원들이 친소 관계에 따라서 뽑을 수 있지만, 당 대표는 임기가 보장돼 있고 당원들이 똘똘 뭉쳐 압도적인 승리로 이끌어낸 대표이다.

당원 과 국민 의사는 무시하고 내가 원내대표 됐으니까, 내 공약이니까 밀어붙이겠다고 하는 것은 당원들과 국민을 또 한번 무시하는 처사이다.

지금 상황은 바른미래당 창업주 유승민, 안철수인데 창업주 둘이 힘을 합쳐서 바지사장을 몰아내는 꼴로 비쳐지고 있으니 좀 가혹하다는 생각이 든다.

바른미래당을 접수한 유승민 의원 스탠스는 한국당보다는 문재인 정부를 때리는 데 좀 더 치중을 할 것이고 결국 한국당과 공통 분모도 정서적으로 많이 만들어질게 뻔하다.

기회를 보면서 한국당과 통합 연대 얘기도 나올게 분명하다.

지지율이 어떻게 되느냐가 관건이겠지만 결국 손학규 대표를 따르는 의원이나 호남 출신 의원들이 한국당 쪽으로 가까워진다면 같이 갈 수 없기 때문에 거기에서 3지대 통합, 3지대 정당, 이런 부분들이 새롭게 또 표출이 될 것 같다.

결국, 바른미래당이 해체될 위기에 처할 것이고 다당제는 물건너가고 양당제로 회귀할 명분만 주게 될 것이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지금보다 더 공고하게 양당 정치의 기득권이 유지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