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의원, 윤석열 후보자의 과도한 적폐몰이 수사로 기업들만 시달려
김진태 의원, 윤석열 후보자의 과도한 적폐몰이 수사로 기업들만 시달려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7.0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취임 후(2017.5.22.~) 검찰은 국내 10대 대기업 중 9곳을 조사 및 수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자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5월부터 현재까지 약 2년 2개월간 국내 10대 기업(매출액 기준) 가운데 9곳이 조사 및 수사를 받았으며, 그 중 6개 기업이 서울중앙지검의 수사를 받았다.

재작년 5·9 대선 당시 대전고검 검사로 있던 윤 후보자는 대선 열흘 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서울중앙지검장에 승진 임명됐다. 그는 사흘 뒤인 2017년 5월 22일 공식 취임해 지금까지 2년 넘게 서울지검장에 재직 중이다.

윤 후보자가 지검장으로 있는 동안 서울중앙지검의 수사를 받은 10대 기업은 삼성전자와 SK, 현대자동차, LG전자, SK이노베이션, 기아자동차 등이었다.

이외 포스코는 대구지검, 한국전력공사는 전주지검, 한화는 대전지검으로부터 각각 수사를 받았다.

100대 기업 중 서울중앙지검 수사 받은 기업 리스트 (2018년 말 기준 100대 기업, 2017.5월~현재까지 조사 및 수사 받은 기업은 삼성전자(주), SK(주), 현대자동차(주), LG전자(주), SK이노베이션(주), 기아 자동차(주), CJ(주), 엘지디스플레이(주), ㈜두산, 롯데쇼핑(주), ㈜이마트, 현대건설(주), 롯데케미칼(주), ㈜대한항공, 대림산업(주), ㈜대우건설, 삼성에스디에스(주), (주)LG상사, 홈플러스스토어즈(주), 에스케이건설(주), ㈜포스코건설, 에스케이디스커버리(주), SK가스(주), 동국제강(주),삼성엔지니어링(주), 현대상선(주), ㈜신세계, 코오롱인더스트리(주), (주)호텔신라 등 이디.

10대 기업 가운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검찰 수사를 피한 곳은 SK하이닉스 한 곳에 불과했다. 매출액 기준 100대 기업으로 넓혀 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들 가운데 29개사를 상대로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100대 기업 가운데 현 정부 출범 이후 검찰 수사를 받은 기업은 절반을 넘는 54곳에 달했다.

김진태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10대 기업 중 9곳이, 100대 기업은 절반 이상이 검찰 수사에 시달렸다"며 "특히 윤 후보자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으면서 과도한 적폐몰이 수사로 기업 죽이기를 자행한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