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동물보호에 강요와 비난보다 존중이 필요
이재명 경기지사, 동물보호에 강요와 비난보다 존중이 필요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07.1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동물권단체(LCA) 대표자 환담
국제동물권단체(LCA) 대표자 환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경기도청에서 할리우드 스타 킴 베이싱어(Kim Basinger)와 국제 동물권 보호 단체인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Last Chance for Animals)’의 크리스 드로즈(Chris DeRose) 대표, 국내 동물권 보호단체인 '동물해방물결'의 이지연 대표와 동물권 보호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방문은 이재명 지사의 모란시장 개도살장 폐쇄 소식을 접한 킴 베이싱어와 크리스 드로즈 대표가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하면서 이뤄졌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동물들도 하나의 생명이고 그 생명들의 존중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여러분을 존경한다”라며 동물권 보호에 대한 공감을 표시하며 대화를 시작했다.

이에 대해 크리스 드로즈 대표는 “모란시장에서 개도살장을 폐쇄한 것은 용기 있는 결정이고 정말 멋있다고 생각한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킴 베이싱어 역시 “동물보호법이 아무리 잘 되어 있다 해도 직접 집행하지 않으면 무용지물과 같기 때문에 집행에 엄청난 용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동물권 보호와 관련해서 이 지사는 "순식간에 바뀌기는 어렵겠지만 서서히 바꿔가고 있으니까 믿어주고 함께 해주면 좋겠다"며 "(동물권 보호에 대해) 강요하거나 비난하기보다 존중하고 같이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크리스 드로즈 대표는 “우리는 미국의 방식을 강요하기 위해 한국에 온 것이 아니라 ‘동물해방 물결’처럼 한국에서 자생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움직임에 대해 지지하고 알리기 위해 왔다”면서 “앞으로 경기도에서 하는 일에 대해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언제라도 미국에서 함께 널리 알리겠다”고 답했다.

킴 베이싱어는 "(동물권이 보호받지 못하는) 이런 방식들을 바꾸기 위해서는 용기와 결단이 필요하다"며 동물권 보호를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다시 한 번 높이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