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의원, 인천공항 2터미널 중소기업 전용매장 입점업체 SM면세점 입맛대로 편성
최인호 의원, 인천공항 2터미널 중소기업 전용매장 입점업체 SM면세점 입맛대로 편성
  • 이익준 기자
  • 승인 2019.10.01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의로 규정 확대하고 SM면세점이 요청한 22개 업체 선정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중소기업 전용매장(정책매장) 입점업체 선정과정에서 중소기업유통센터가 특정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최인호의원(부산 사하 갑)
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최인호의원(부산 사하 갑)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최인호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감사원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유통센터는 `17년 12월 14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신규 정책매장 입점업체 선정과정에서 매장운영기관인 SM면세점이 별도로 요청한 업체를 선정하고, 면세점 직원을 선정위원으로 참여시켰다.

정책매장 입점업체 선정은 「중소기업 마케팅지원사업 관리지침」에 따라 중소기업이 입점 신청을 하면, 해당 중소기업의 입점 적합여부를 선정위원회에서 심사·평가를 통해 입점 여부를 결정하게 돼있다. 입점업체 선정 가이드라인과 선정위원 구성도 지침에 명기돼있다.

지침에 따르면 인천공항의 경우 ▲시내면세점 매출상위 20%에 해당하는 제품을 우선 입점 추진하고, ▲기존 입점제품의 경우에는 별도의 선정위원회 없이 각 매장별 MD 동의 하에 입점할 수 있게 돼있다.

선정위원 또한 유통센터가 모집한 500명의 위원 중 3인 이상과 유통센터 담당 부서장 등 총 4인 이상으로 구성하게 되어있다.

그러나 유통센터는 에스엠면세점이 매장 인테리어 비용을 부담했다는 사유로 임의로 규정을 확대(시내면세점의 매장별 매출 상위 30% 업체)하고, 에스엠면세점이 별도로 요청한 22개 업체를 선정대상으로 정하였다.

또한 평가위원 풀(Pool)에 포함되지 않은 SM면세점 직원 1명과 포함된 직원 1명, 유통센터 담당자 3명 총 5명으로 구성된 입점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에는 총 71개 업체가 상정돼 59개 업체가 최종선정 됐는데, SM면세점이 요청한 22개 업체는 1개 업체만 탈락하고, 21개 업체가 최종 선정됐다.

감사원은 선정된 21개 업체 중 10개 업체는 기존 정책매장 입점 업체에 해당해 부당 선정 업체에서 제외하고 나머지 11개 업체에 대해 부당입점으로 규정했다.

유통센터는 현재 담당자에 대한 징계없이 부당입점한 11개 업체 중 1개 업체를 제외한 10개 업체를 퇴점 조치한 상황이다.

최인호 의원은 “면세점 입점 선정 권한을 민간에게 사실상 행사하도록 방치했다는 것은 명백한 특혜라고 볼 수 있다.”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중기부가 철저한 자체조사를 하고 엄정한 제도적 장치를 시급히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