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전 국민연금이사장, 정동영 의원과 대결
김성주 전 국민연금이사장, 정동영 의원과 대결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1.1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14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1.14.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14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1.14.

“전북의 친구 문재인, 전북의 맏형 정세균, 전북의 미래 김성주... 말이 아니라 실천, 자랑이 아니라 성과로 보여주겠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예비후보는 14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4·15 국회의원 전주병에 출사표를 던지며 이 같이 밝혔다.

국민연금공당 이사장으로 재직하다 사표를 낸 김 예비후보는 전북 금융도시 완성과 새만금·혁신도시 중심의 농생명 수도 건설을 전북 발전의 축으로 규정하고 이를 통해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포부다.

김성주 예비후보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의 안착과 문재인 출범 당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전문위원 단장으로 활동하면서 새만금 개발의 국정과제 반영에 노력해 왔다”면서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총리와 함께 전북 현안 해결사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성주 후보는 “전북은 문재인 정부 탄생의 가장 큰 역할을 한 지역으로 지금 더 이상 야당이 아니지만 여전히 전북의 대표는 야당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북의 정치주도세력 교체가 절실한 만큼 반드시 이번 선거에서 힘을 실어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전주병 지역은 정부와 여당이 추진하는 핵심정책에 대해 적극적인 도움을 줬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있는 지역구로 21대총선 빅매치 지역으로 관심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