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시민, 양정숙 재심 기각…부동산 의혹, 제명 의결
더시민, 양정숙 재심 기각…부동산 의혹, 제명 의결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20.05.08 0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원(오른쪽부터) 더불어시민당 최고위원, 구본기 더불어시민당 최고위원,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부동산 관련 의혹 등으로 논란을 빚은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을 검찰에 고발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5.06.
서대원(오른쪽부터) 더불어시민당 최고위원, 구본기 더불어시민당 최고위원,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부동산 관련 의혹 등으로 논란을 빚은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을 검찰에 고발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5.06.

더불어시민당은 7일 부동산 관련 의혹 등으로 물의를 빚은 양정숙 당선인의 재심 신청을 기각하고 제명 조치를 최종 의결했다.

양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 출마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지난 2016년 총선 때보다 43억원 증가한 규모인 약 92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 증식 과정에서 동생 명의를 도용해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더시민 제윤경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당헌당규상 재심 회의에는 징계 대상자의 소명을 들을 이유와 근거가 없으나 양 당선인이 강하게 추가 소명을 요청해 오늘 2차 윤리위에 출석케 해서 소명 기회를 제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시민은 지난달 28일 1차 윤리위에서 양 당선인에 대한 제명 결정을 내렸지만 그가 지난 4일 재심을 신청함에 따라 이날 추가로 윤리위를 열어 소명을 들었다.

제 대변인은 "이 자리에서 당선인의 소명을 재차 들었으나 이전 소명내용과 달라진 바가 없고 재심신청서와 재심의견서 등 자료를 검토해봐도 1차 윤리위 결과와 판단을 달리할 만한 새로운 사실이 없어 2차 윤리위 회의에서는 재심신청을 기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오늘 오후 3시 열린 제10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당헌 14조에 의거해 양 당선인을 최종 제명하기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