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1조원 규모 신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최종 설치 부지 3점 차이로 승리
청주시, 1조원 규모 신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최종 설치 부지 3점 차이로 승리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20.05.09 0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광가속기의 경제유발 효과가 6조7000억원에 달해 지자체의 부지 유치 경쟁이 치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 조감도. (사진=충북도 제공)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 조감도. (사진=충북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제1차관은 8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청주시를 사업 예정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강원 춘천·경북 포항·전남 나주·충북 청주 등 지방자치단체 4곳이 유치의향서를 제출했었다.

과기정통부는 관련 분야 전문가로 부지선정평가위원회(선정위)를 구성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가 이루어지도록 지원했다. 선정위는 3차에 걸친 사전 준비회의와 지자체의 유치계획서 서면검토 이후, 6일 발표평가와 7일 현장확인까지 1박2일에 걸친 최종평가를 통해 1개의 유치 지자체와 부지를 선정했다.

6일 발표평가 결과 선정평가기준에 따라 충청북도 청주시가 90.54점, 전라남도 나주시가 87.33점, 강원도 춘천시가 82.59점, 경상북도 포항시가 76.72점을 획득하여 후보지별 우선순위가 결정됐다. 이후 7일 상위 2개 지역의 현장을 방문하여 신청 시 제출된 내용과 다름이 없음을 확인한 후 1순위 지역인 청주를 최종 결정했다.

청주시는 평가항목 전반에서 고루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충청북도 청주시는 평가항목 전반에서 고루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지리적 여건, 발전가능성 분야 등에서 타 지역 대비 우수한 평가를 받아 최적의 부지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충북도는 전국 어디서나 쉽게 올 수 있다는 청주시의 입지와 뛰어난 교통망을 강조했다. 실제로 청주는 한반도 가운데 위치해 있어 전국 어디에서나 쉽게 찾아올 수 있으며 고속도로와 KTX, 청주 국제공항 등 교통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는 강점이 있다.

또 청주 인근에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소,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각종 국가 연구단지가 밀집해 있어 연구기관 간 연구도 활발하다.

선정위 위원장인 이명철 과학기술 한림원 이사장은 “과학기술인 입장에서 첨단산업에서 우리나라가 앞서나갈 수 있는 바탕을 만든다는 소명의식을 가지고 평가에 임했다”며 “위원회는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과학적·객관적 시각에서 공모의 취지에 맞게 우리나라의 경쟁력 제고에 가장 적합한 입지를 찾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