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규제 혁파에 속도내야, 데이터 활용 분야 더 노력
文대통령, 규제 혁파에 속도내야, 데이터 활용 분야 더 노력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5.13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부 산하 규제특구기획단 시한 연장 의결 중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5.12.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5.12.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국무회의에서 정부가 추진 중인 규제 혁파 작업에 더욱 속도감을 내줄 것을 주문했다. 또 개인정보 보호를 전제로 한 데이터 활용 분야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25회 국무회의 안건 의결 과정에서 이러한 내용의 2가지 사항을 정부 모든 부처에 주문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공식 안건으로 올라온 중소벤처기업부 산하의 한시 조직인 규제자유특구기획단의 존속기한을 2022년 5월20일까지 2년 연장하기 위한 직제 일부개정령안을 의결하는 과정에서 모든 정부 부처에 특별히 주문했다는 게 윤 부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규제자유특구, 규제샌드박스 등을 통해 규제 혁파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더욱 속도감 있는 업무 추진이 필요하다"면서 "개선된 내용이 업계 등 현장에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홍보 등 소통을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전 부처는 규제개혁·규제혁신 관련 회의를 통해서 정부가 추진해야할 구체적 사업들에 어떤 것이 있고 과제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는 다 알고 있다"며 "그런 것들에 성과를 내고, 속도감을 내 달라는 (차원의) 당부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