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부정선거 프로그래머, 'Follow The Party' 흔적 남겨"
민경욱 의원, "부정선거 프로그래머, 'Follow The Party' 흔적 남겨"
  • 주승현 전문기자
  • 승인 2020.05.22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과 내통, 선거부정 저지른 文 물러나야

4·15 총선에서 낙선 후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놨다"며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 11일에 공개했던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020.05.21.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 11일에 공개했던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020.05.21.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변환했더니 해당 구호가 나왔다"며 "우연히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지른 문재인은 즉각 물러나라"고 일갈했다.
 
그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게리맨더링을 응용해 당일 선거득표 50% 이상의 유리한 지역에서 50% 미만의 지역에 자신의 표를 보내어 불리한 곳을 유리하게 만든 것"이라며 "통합당의 사전투표는 건드리지 않고 민주당의 사전투표 수를 조작한 것"이라고 제기했다.
 
민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프로그래머가 숨겨놓은 표식은 한자로 '영원히 당과 함께 간다'는 의미인 '용위엔껀당조우'와 그 의미가 비슷하다. 여기서 '영원'을 뜻하는 단어를 빼면 해당 영어 문구와 그 뜻이 같다는 것이다. 그는 이를 근거로 "당성이 높은 중국 공산당원 프로그래머가 (선거조작에) 개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또 "의정부 지검의 검사가 조사가 끝난 뒤에 제 몸수색을 두 번이나 하고, 변호인들의 몸수색도 하겠다고 협박을 하고, 제 차를 어디론가 끌고 가더니 핸드폰과 태블릿 피씨를 빼앗아 갔다"며 "나라 검찰이 부정선거의 당사자들은 놔두고 그 고발에 앞장선 야당의원과 여성 성직자는 이렇게 탄압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민 의원이 지속적으로 선거 부정 의혹을 제기하자 당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전 통계정창인 유경준 통합당 당선인은 민 의원이 수차례 인용한 월터 미베인(Walter Mebane) 교수의 논문에 대해 "몇 가지 통계학적 오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우리는 유튜버가 아니라 당인이고 코인이 아니라 보수재건을 도모해야 한다"며 지상파 방송 공개토론에 나올 것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