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33년 정치인생 마침표..."MB·朴 사면 겁내지 않아도 돼"
문희상 국회의장, 33년 정치인생 마침표..."MB·朴 사면 겁내지 않아도 돼"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20.05.22 07: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 서거일이 가장 슬프고 가슴 쓰린 날이었다

20대 국회와 함께 33년 정치인생을 마무리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은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177석의 거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게 통합의 정치를 당부하면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와 관련해 "사면을 겁내도 되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20.05.21.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20.05.21.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퇴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치역정에 마침표를 찍게 된 소회를 밝히는 자리에서 "이번 21대 국회가 과감히 통합의 관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중에는 물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의장은 "모든 집권자들이 초장에 대개 적폐청산을 갖고 시작한다"며 "그런데 시종일관 적폐청산만 주장하면 정치보복의 연장이라는 세력이 늘어나기 마련이다. 그러면 개혁 자체의 동력이 상실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만 문 의장은 "그것(사면)을 하라는 것은 아니다. 그 판단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며 "그런데 그분(문 대통령)의 성격을 미뤄 짐작컨대 민정수석 때의 태도를 보면 아마 못할 것이라고 생가한다"고 했다.

임기를 2년 남긴 문 대통령에게는 "초심만 변치 않고 그대로 하면 된다. 그분은 대통령 당선인으로서 야당 당사를 전부 방문했다. 그런 마음을 지금은 왜 못가지겠나. 더 가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여야정협의체를 왜 못만들겠나. 이럴 때일수록 더 만들어야 한다. 밀어붙일 생각하지 않고 합의를 도출하려는 생각을 하면 이럴 때보다 통합의 적기는 없다"며 "오만에 의해 하루아침에 몰락한 열린우리당의 경우를 보지 않았나. 수많은 사람이 당선돼도 어느 순간 궤멸하는 말 실수로 분열을 자초하고 망하는 지리멸렬을 많이 봤다. 오히려 지금은 통합에 더 방점을 찍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촛불 혁명의 완수를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문 의장은 "국정농단과 비선실세가 있던 게 분명하고 역사적으로 응징하려면 개헌으로 제도화해야 한다"며 "지금의 제왕적 대통령에게 권력이 집중되는 것을 막으려면 내각제 뿐인데 국민이 권력을 전부 국회가 가져간다고 불신해서 불가능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래서 국무총리의 권한을 보완하면서 책임총리로 가자는 게 내 주장"이라며 "총리를 국회에서 2명을 뽑아 대통령이 1명 고르게 하고 실질적으로 내각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해임건의건와 임명제청권을 헌법에 있는 그대로 시행하면 되는 것"이라고 했다.

1988년 평화민주당 창당발기인으로 정계에 입문한지 33년 만에 정치 무대에서 퇴장하게 된 문 의장은 "아쉬움은 남아도 나의 정치 인생은 후회 없는 삶이었다. 하루하루 쌓아올린 보람이 가득했던 행복한 정치인의 길이었다"고 지난 정치 역정을 반추했다.

문 의장은 1945년 경기 의정부 출신으로 경복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대학 졸업 후 행정고시에 합격했지만 6·3학생운동 등의 경력이 문제가 돼 임용에서 탈락되기도 했다.

문 의장은 "1979년 동교동 지하서재에서 김대중 대통령님을 처음 만난 날 그 모습이 지금도 강렬하고 또렷하게 남아있다"며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며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통일에의 꿈이 무지개처럼 솟아오르는 세상', 그 말씀이 저를 정치로 이끌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날 모든 것을 걸고 이뤄야할 인생의 목표가 분명해졌다. 그리고 1997년 12월19일 김대중 대통령님이 당선됐다"며 "수평적이고 평화적인 정권교체가 현실이 됐고 이로써 저의 목표는 모두 다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1992년 14대 총선 때 민주당 소속으로 의정부에서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한 문 의장은 15대 낙선을 제외하고 20대 총선까지 6선 의원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상에나 2020-05-22 07:43:21
그냥 조용히 꺼져라
사면을 왜 대통령의 판단에 따르나?
국민들의 뜻에 따라 절대 반대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