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원내대표, 국민의당은 보수야당…통합에 열린 마음 가져
권은희 원내대표, 국민의당은 보수야당…통합에 열린 마음 가져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6.19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2020.06.11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9일 미래통합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 "아직 의지를 갖고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면서도 "열린 마음을 갖고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이 통합에 의지를 갖고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안철수 대표도 같은 입장이냐는 질문에는 "안 대표가 포럼에 오면 물어보라"고 했다.

국민의당이 보수 야권으로 분류되는 것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규정한 게 아니다"라면서도 "유의동 의원이 하는 말이 통합당 (정치 성향) 스펙트럼에서도 놓으면 제가 오른쪽에 있을 거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는 권 원내대표를 비롯 통합당 양금희, 황보승희, 허은아, 김웅, 김은혜 등 통합당 초선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김형동 의원은 통합당의 노동 정책에 대한 발제를 맡았다.

권 원내대표는 포럼에서 "국민의당을 포함한 보수 야당의 정치적 관점에서 노동조합을 보면 회의적"이라며 "우리 보수야당이 고민할 부분은 노조와의 소통을 통한 개선보다 노동현장과 어떻게 소통 체계를 갖추고 보수 야당의 정책 방향성을 알릴 것인가에 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JTBC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래통합당과 통합 가능성에 대해 "정치적인 타임라인으로 보면 내년 재보궐 선거 때 야권 재편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예측되고 있다"면서도 "현재 남북 긴장관계, 국회 원구성에서 보여준 더불어민주당의 야만성,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보여주고 있는 실용주의 정책으로의 전환 등을 볼 때 야권 재편의 시기가 빨라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