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정보원장 후보자, 27일 인사청문회 실시
박지원 정보원장 후보자, 27일 인사청문회 실시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7.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보위원회 전해철 위원장과 여야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국가정보원장후보자(박지원)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 등의 안건을 논의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 정보위원회 전해철 위원장과 여야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국가정보원장후보자(박지원)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 등의 안건을 논의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 정보위원회(위원장 전해철)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여야 간사 간 합의 결과 증인으로는 이건수 동아일렉콤 사장 1명이 채택됐다.

이 회장은 박 후보자의 국회의원 시절 11차례에 걸쳐 총 5500만원을 후원했다. 동아일렉콤은 김대중 정부 당시 성장한 통신장치 제조업체로, 야당으로부터 '고액 정치후원금'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박 후보자의 고액 후원금을 비롯해 대북송금, 학력위조 의혹 등을 제기하며 총 10명의 증인을 출석시킬 것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일례로 통합당은 학력위조 의혹과 관련해선 단국대와 광주교대 관계자들을, 박 후보자 자녀들의 건강보험 혜택 의혹과 관련해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출석을 요구했었다.

통합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10명 증인을 신청했는데 10명 중에 딱 한사람 만 받아들여졌다"며 "인사청문회 자체를 깜깜이 청문회로 만들려는 시도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성토했다.

하 의원은 특히 단국대·광주교대 관계자 증인채택 불발을 거론하며 "학력위조 검증을 원천 차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더 심각한 건 기관 증인이다. 교육부·국방부·국민건강보험공단의 기관증인은 정부부처이고 산하기관인데 이걸 동의 안해준 사례가 거의 없는데 이마저도 원천봉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증인채택을 할) 필요성을 못 느끼고 기관 증인의 경우 자료제출로 충분히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이건수 회장) 그분도 와야되나 그랬지만 사실관계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아 (받은 것)"이라고 했다.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열릴 예정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8일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박 후보자는 지난 2006년 대북송금 사건으로 징역 3년이 확정됐지만 이후 사면·복권됐다.

박 후보자는 서울 아파트 1채를 포함해 총 17억70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으며 두 딸은 1994년 한국 국적을 포기해 미국 국적을 보유한 점도 논란이 되고 있다. 고액후원자에게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