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5대 금융지주 대출 만기연장 쪽으로 의견 모아
은성수 금융위원장, 5대 금융지주 대출 만기연장 쪽으로 의견 모아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7.23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경제에 관한 대정부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7.23.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경제에 관한 대정부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7.23.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출 관련 9월 만기 연장 문제와 관련해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대략 만기를 연장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코로나19 대출 관련 9월 만기 연장을 할 것이냐, 말 것이냐. 명확히 말해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다만 은 위원장은 "혼자 결정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고도 부연설명했다.

그는 대출 만기 연장과 관련해 "9월 말이 되면 코로나19 사태가 끝나길 희망했지만 안타깝게도 아직 끝나지 않았다. 국민들이 어려움에 처해있어서 오늘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만나 이 문제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고민했다"며 "5대 금융지주 회장들도 해당 상황을 잘 알고 있고, 협조를 해서 국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쪽으로 하자고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사모펀드가 불안한데, 소비자 대책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사모펀드 부분이 내용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피해가 있을 수 있지 않느냐는 부분을 금융위도 인지해서 지난해 12월에 은행이 사모펀드를 팔 수 있는 제한을 두고, 최소 투자금액도 1억에서 3억으로 올렸다"고 답했다. 이어 "정부가 계획을 발표한 뒤 시행령이 올라가다보니 지금쯤 시행령이 올라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옵티머스 사태 등을 보니 약속한 곳에 자산운용을 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서 판매사와 자산수탁사 등을 크로스체크해 계획대로 운용이 되고 있는지를 파악하고 법 개정 사항이라 국회에 올리고 있는 과정"이라며 "정부 대책과 실제 대책 시행일의 차이가 있는데 금융사의 협조를 얻어 법 개정 이전이라도 잘 할 수 있도록 판매와 운용 쪽 제도를 개선했고, 전체를 살필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사모펀드 전수조사 카드도 꺼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