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의원, 박후보자 판단력 떨어졌나? vs 박지원...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
하태경의원, 박후보자 판단력 떨어졌나? vs 박지원...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7.2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5년 전 위조" vs "하태경, 태어나지도 않았을 때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청문위원인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과 박 후보자는 서로 날선 발언을 주고 받으며 신경전을 벌였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국가정보원장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0.07.27.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국가정보원장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0.07.27.

하 의원은 ▲학력 위조 의혹 관련 2000년 단국대 학적부 성적표 원본 ▲부친 건국포장 신청서 작성한 사람 ▲의료보험 부정 수급 관련 1994년부터 2004년 가족 건강보험 내역 ▲전직 배우 최정민씨가 '박 후보자가 살해청부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한 입장 등 4가지 자료를 요구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학적 정리는 대학에서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을 정리하는 사람은 아니다"라며 "제가 (정보 공개를)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학에도 말했다. 제가 공부를 잘한 것도 아니고 제 성적을 공개할 의무도 없다"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1965년 당시 교육법 시행령을 보면 전공 필수 학점을 72학점 이상 들어야 하고 교양필수 학점은 35학점 이내만 인정된다"며 "전공 필수 과목을 단 1학점도 듣지 않았다. 교양 100학점, 전공선택 63학점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 후보자가 단국대에 학력 정정 신청을 해서 편입 당시 학적부에 '조선대 5학기 수료'로 적힌 것을 '광주교대 4학기' 수료로 바꿨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이 이 같은 내용을 거론한 뒤 "우리가 판단한 결과 후보자는 이미 2000년 권력실세였을 때 후보자의 어두운 과거를 은폐하기 위해서 단국대를 겁박해서 다시 한 번 학력위조를 했다"고 지적하자, 박 후보자는 "아무리 내가 인사청문을 받는다고 사실이 아닌 것을, '위조·겁박'이란 말을 하면서 내게 짧게 답변하라 하는가"라고 반박했다.

하 의원이 단국대 성적증명서를 제시하자 박 후보자가 '내가 제출한 것이 아니다. 어디에 제출된 것인가'라고 하자, "박 후보자가 굉장히 좀 판단력이 떨어졌다 생각한다. 후보자가 제출했는데 모르나"라고 비꼬았다.

하 의원이 재차 "국민들이 다 보고 있다"고 힐난하자, 박 후보자는 "저희 국민도 본다"면서 한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박 후보자는 하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55년 전이면 하태경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이라며 "그때의 사회적 개념과 오늘날 21세기의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965년 그 당시에 단국대의 학칙의 내용을 나는 알지 못한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졸업하고 학위증이 나오니까 나왔지 본인이 확인하시지는 않았을 것이고 의혹이 있는 것은 단국대 가서 물으시라"고 했다.

이어 "교육부 감사에 반대 안 하나"라고 묻자 박 후보자는 "제가 왜 반대하나"라고 반문했다.

또 하 의원이 '대한민국이 북한에 5억 달러를 지급한다'는 내용이 담긴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라는 문건을 제시하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서명했는지 여부를 묻자 박 후보자는 "문건이 위조됐다"고 반박했다.

박 후보자는 "그런 위조된 사실을 가지고 (의혹을 제기하나)"라며 "원본이나 복사본을 주면 검찰이나 경찰 혹은 기관에 수사의뢰를 하겠다. 문제에 대해서 확실하게 책임을 져야 한다. 비겁하게 의정활동의 연장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확실하게 밝혀라. 이것은 모든 사람의 명예가 걸린 것"이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어 "그렇게 자신 있으면 면책특권을 빌리지 말고 밖에 나가서 공식적으로 밝히라고 하라"며  "제가 고소하겠다"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