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보수단체 집회 국민 생명 위협…강력한 사법 대응
이낙연 대표, 보수단체 집회 국민 생명 위협…강력한 사법 대응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9.11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대책 실행해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09.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0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홍익인간 개국 이념을 기리는 개천절,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창제한 일에 감사드리는 한글날에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집회를 열겠다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그렇지 않아도 광복절 집회 여파로 코로나가 재확산되고, 그 때문에 국민들은 사실상 9시 통금과 혹독한 거리두기를 감내하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불법 행동은 그 이유가 무엇이든 용납할 수 없다"고 자제를 촉구했다.

또한 "정부는 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사전 사후 대책을 강구하고 실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서는 "정부 여당으로서는 최선을 다했지만 삶의 벼랑에 내몰린 분들께는 많이 부족할 것이다. 그래도 희망 잃지 말고 힘을 내주길 간청한다"며 "최대한 빨리 처리해 하루하루가 절박한 분들께 작은 위안이나마 드리고 싶다. 앞으로 국민의 삶을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 출소에 관해서는 "수감 전 살던 곳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피해자의 주거지와 1㎞도 떨어지지 않은 거로 알려져 있다"며 "보호감찰을 강화할 계획이나 피해자와 가족이 감당해야 할 공포와 불안이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정인을 넘어 아동성폭행점 재범 억제를 위한 효과적 방안을 여야가 논의해 국민 모두의 불안과 공포를 해소해야 한다"며 "마침 우리당 김영호 의원이 강력한 법안을 냈다. 시급히 이 법안을 적절히 처리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