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선거중립·자녀 병역 등 논란...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전해철, 선거중립·자녀 병역 등 논란...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12.2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22.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22.

전 후보자는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공정선거 관리, 중립적이고 공정한 조직운영을 우려하는 야권에 대해 공정하게 선거 중립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도 있는데 이 시기에 원조 친문 인사가 (장관에 임명된 건) 선수가 심판으로 나온 게 아니냐"며 "선관위가 있다고 하지만 선거에 있어서 행안부 장관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호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부 언론과 야당에서 내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궐선거 관리 주무장관으로서 공정선거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다"고 전했다.

이에 전 후보자는 "선거 관리 주무는 선거관리위원회고, 거기에 따른 여러 지원 사업을 행정안전부가 하는 것"이라며 "장관을 포함해 국가 공무원들은 엄격하게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고, 선거에 개입하면 형사 처벌을 받게 된다. 그런 면에서 장관으로 임명된다고 해도 선거 중립을 해치거나 공정성을 해할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과연 후보자께서 장관에 취임했을 때 중립적이고 공정한 행정 조직 관리를 할 수 있겠는가에 대한 의구심을 떨칠 수가 없다"며 "진짜 국민의 경찰이 되어야 하고 행안부 장관도 국민의 행안부장관이 되어야지, 대통령의 행안부 장관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에 전 후보자는 "제가 민주당의 당적을 갖고 있지만 당적과 무관하게 또는 당적에도 불구하고 말씀드리면 선거 중립은 엄격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선거 관련해서 어떤 정파적인 이득을 취하거나 또는 정파적 이해관계에 있는 행동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다.

저는 절대적으로 선거와 관련된 또는 선거의 중립성이나 공정성을 해치는 실책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