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尹총장 내쫓기 시도 불발로…文 레임덕 시작
유승민, 尹총장 내쫓기 시도 불발로…文 레임덕 시작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12.2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은 임기 끝날 때까지 민생 경제에만 집중헤 주길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을 멈춰달라고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진 것에 대해 "어제 정경심 교수의 징역과 법정구속 판결에 이어 오늘 법원의 결정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심판하고 이 땅에 아직 정의가 살아 있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폭정의 굿판은 끝났다. 레임덕은 시작됐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세력에게 경고하고 요구한다. 지금부터 임기가 끝나는 날까지, 오로지 민생에만 '올인'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집값과 전월세 폭등에 너무 힘들고 화가 난다. 코로나 때문에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들은 죽을 맛인데, 백신은 언제 올지, 코로나는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다"며 "대통령은 이제 다른 생각은 하지 말고 민생 경제에만 집중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을 그렇게 내쫓고 싶다면 차라리 대통령이 총장을 불러서 사퇴하라고 하라"며 "그렇게 못하면 비겁하게 숨어서 찍어내기는 이제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또 "하루하루 살기 힘든 국민들은 정말 짜증나고 관심도 없다"며 "오늘 이후에도 또 다시 헛된 일을 벌인다면,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부장판사 홍순욱)는 24일 윤 총장이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정직 2개월 징계 처분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인용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징계 효력이 중단되며 윤 총장은 곧장 직무에 복귀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