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영사조력법 16일 시행...국민 체포·구금시 바로 접촉해야
외교부, 영사조력법 16일 시행...국민 체포·구금시 바로 접촉해야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1.0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역 미필 일괄 복수여권 발급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는 16일부터 전 세계에 있는 재외공관장은 우리 국민이 체포·구금되거나 수감 중인 사실을 인지하는 즉시 외교부 장관에게 보고하고 해당 재외국민과 곧바로 접촉해야 한다.

법안은 재외국민의 범죄피해, 사망, 실종 등 상황별 영사조력 내용을 구체적으로 규정하고 있다.

재외공관장은 관할지역에서 국민이 범죄로 피해를 입은 사실을 인지한 경우 주재국 경찰기관에 신고하는 방법을 안내하고, 신속·공정한 수사 요청, 의료기관 정보 제공, 변호사·통역인 명단 제공 등 조력을 필요한 경우 제공해야 한다.

또 연락이 두절된 재외국민의 신변안전 확인을 위한 소재 파악을 요청받은 경우 국내 및 주재국 경찰기관에 대한 실종 신고 절차를 안내하고 소재 파악을 위해 주재국 관계기관과 협조 등 노력을 해야 한다.

외교부 장관은 해외 위난상황 발생 시 별도로 신속대응팀을 파견하거나 재외국민을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시킬 전세기 투입 등 조치를 할 수 있고, 필요한 경우 비상대책반을 설치할 수 있다.

오는 5일부터는 개정 여권법에 따라 병역을 마치지 못해도 유효기간 5년의 복수 여권을 발급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 국외여행 허가기간에 따라 제한된 유효기간의 여권을 발급받던 병역 미필자에 대한 복수여권 발급이 가능해진다.

외교부는 이외에도 대국민 영사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카카오톡·무료전화앱을 통한 영사콜센터 이용, 위치정보시스템(GPS) 활용, 영사민원24앱 운영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