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명품 기상정보 지원 체계 구축된다
행복청, 명품 기상정보 지원 체계 구축된다
  • 신선경 기자
  • 승인 2012.06.0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일보=신선경 기자】기상청(청장 조석준)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송기섭)은 7월 1일 세종특별자치시로 공식 출범할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에 세계적인 명품 도시에 걸맞는 기상·기후 감시망을 구축하고 동네예보를 제공하기로 하였다.

1개의 유인 기상관서와 5개의 무인 자동기상관측소로 구성될 행복도시 기상·기후 관측망 구축 사업을 통해 기상청은 행복도시 전 지역에 대한 기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여 주민들과 상주하는 정부 부처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6월부터 단계적으로 행복도시 전 지역에 설치될 5대의 자동기상관측장비는 평균 4km 간격의 조밀한 그물망 형태로 설치될 예정이며, 이 지역에 대한 동네예보서비스는 지난 1일부터 이미 시험운영을 시작했다. 아울러 향후 행복도시에 대한 특화된 기상지원을 위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세종국가기상지원센터(가칭)도 운영할 계획이다.

행복도시에 조밀한 기상관측망이 구축되면 이를 통해 생산되는 관측자료는 건설 초기부터 도시 완성단계까지 행복도시가 도시화되는 과정의 기상과 기후 변화 상태를 알 수 있는 정보로서 뿐만 아니라 최적 도시설계를 위한 유용한 자료로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선경 기자 sk@smedaily.co.kr

- Copyrights ⓒ 의회일보 (www.icouncil.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