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6월부터 모든 택시 금연실시
대전시, 6월부터 모든 택시 금연실시
  • 양혜정 기자
  • 승인 2013.04.2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월부터 대전지역의 모든 택시가 담배 냄새 없는 금연택시로 탈바꿈한다.

대전시(시장 염홍철)는 21일 시민건강 보호와 승객의 편의 제공을 위해 관내 모든 택시8856대(개인 5486대, 법인 3370대)를 금연택시로 지정·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그동안 제기돼온 택시 내 흡연으로 비흡연자 및 여성 승객들의 많은 불만과 정부의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금연구역 확대 등에 따른 것으로 차내 금연으로 건강하고 쾌적한 택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이다.

이에 따라 시는 택시 운전자가 흡연할 경우엔 반드시 차량 밖에서 흡연하도록 교육 및 계도를 실시하는 한편 승객이 차량 안에서 흡연치 못하도록 운수종사자가 승객에게 권고토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금연택시 스티커를 제작, 차량에 부착하고 택시운수종사자들에게 사전 교육을 실시하는 등 내달 한 달간 홍보 및 계도기간을 거쳐 오는 6월 전면 실시할 예정이다.

김동선 시 운송주차과장은“이번에 대전의 모든 택시가 금연택시로 지정되면 차량 내 쾌적한 환경으로 승객들의 서비스 만족도가 매우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시민들도 금연택시 지정·운영에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