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투신사망 비보에 애도 물결…"노회찬 명복 빈다"
노회찬 투신사망 비보에 애도 물결…"노회찬 명복 빈다"
  • 한이수 기자
  • 승인 2018.07.23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신문】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사망소식에 정치권은 충격에 휩싸였다.

노 원내대표의 사망소식을 언론보도를 통해 전해 들은 정치권 인사들은 애통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각 정당들은 논평을 내고 노 의워을 명복을 빌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진보정치의 상징 노회찬 의원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는 “노회찬 의원은 생전에 노동자들의 애환과 고충을 대변하고자 했던 그의 진정성이 어떻게 해서 비통한 죽음이 됐는지 말을 못 잇겠다”고 전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무너져 내린 명예와 삶, 책임에 대해 인내하기 어려움을 선택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노 원내대표와 함께 전날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에 다녀온 여야 원내대표들은 큰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