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하는 대구에서 무료 의료봉사 이어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하는 대구에서 무료 의료봉사 이어가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0.03.03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코로나19 감염증 환자가 급증한 대구에서 이틀째 자원봉사를 이어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후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보호구 착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진료 봉사를 위해 마스크와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l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후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보호구 착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진료 봉사를 위해 마스크와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l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유증상자에 대한 무료 진료 봉사를 실시했다.

전날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봉사활동을 한 데 이어 이틀째 무료 진료 봉사를 이어간 안 대표는 국민의당 대표가 아닌 의사로 방호복을 입고 직접 환자 진료에 참여했다.

이날 의료봉사는 대구에서 활동하는 사공정규 동국대 의대 교수가 함께 참여했다. 사공정규 교수는 국민의당 대구시당위원장이자 코로나바이러스19 태스크포스(TF)위원장을 맡고 있다.

안 대표는 지난 주부터 측근들과 함께 의료봉사를 논의해오다가 '코로나 감염'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에서 무료 진료를 하기로 결심하고 전날 새벽 대구로 홀로 출발했다고 한다. 대구 지역에 '코로나 사태' 피해가 속출하는데도 의료진 부족으로 혼란이 심화되자 의료봉사를 자원했다는 것이다.

안 대표의 한 측근은 "대표님은 지난 주부터 의료봉사를 하기 위해 감염 추이를 지켜보셨다"며 "전체 감염자의 70~80%가 대구에서 발생하는데도 의료진이 부족해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고 대구에서 자원봉사를 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기성 정치인들과 차별화된 안 대표의 행보가 현재 저조한 당 지지율 반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겠냐는 평가가 정치권에서 잇따르고 있다.

현재 의사 면허를 가진 정치인 중 코로나 사태와 관련한 의료봉사에 직접 나선 정치인은 안 대표가 유일하다. 다른 정당에서는 의사 출신 의원들이 코로나 대응 관련 특위에서 활동하며 실태 점검 차 병원을 방문한 적은 있지만 의료봉사에 참여한 사례는 없다.

안 대표 측은 "지금 국민의 생명과 삶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봉사를 당 지지율과 연관지어 판단하는 건 전형적인 여의도 정치권의 잣대로 보인다"며 "지금 시점에서 당 지지율에 관심을 갖는 건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