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지지도, 오세훈 48.9%, 박영선 29.2% 20% 격차
서울시장 지지도, 오세훈 48.9%, 박영선 29.2% 20% 격차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21.03.24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할 것' 93.6% 달해
자료=리얼미터 제공
자료=리얼미터 제공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지지도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20%포인트 가까이 앞선 것으로 24일 나타났다.

YTN과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양일간 서울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1042명을 대상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후보단일화로 다음 후보들이 출마한다면 누구에게 투표할지'를 물은 결과 오 후보가 48.9%, 박 후보가 29.2%로 두 후보 간 차이는 19.7%포인트로 집계됐다.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0%포인트) 밖 차이다.

이어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1.8%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 0.6% ▲신지예 무소속 후보0.6%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 0.5% ▲오태양 미래당 후보 0.3% ▲송명숙 진보당 후보 0.3% ▲이수봉 민생당 후보 0.0% 순으로 나타났다. 그 외 후보 3.0%, 지지후보가 없다 12.6%, 모름·무응답은 2.3%였다.

오 후보는 60세 이상(70.2%) 및 50대(54.9%), 보수층(76.0%), 가정주부(62.8%), 자영업(56.0%), 무직·은퇴·기타(56.9%), 국민의힘(93.3%) 및 국민의당(56.3%) 지지층,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평가층(68.2%) 등에서 전체 평균 대비 높았다.

박 후보는 40대(53.3%), 진보층(59.5%), 사무·관리·전문직(36.9%) 및 판매·생산·노무·서비스직(36.3%),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8.9%),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층(77.3%)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자료=리얼미터 제공
자료=리얼미터 제공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 의향을 조사한 결과 '투표할 것'이라는 응답이 93.6%(반드시 투표할 것 77.8%, 아마 투표할 것 15.7%)로 압도적으로 많은 응답을 보인 가운데,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77.8%를 기록했다. '투표 안 할 것'이라는 응답은 6.0%(투표하지 않을 것 2.4%, 별로 투표할 생각 없음 3.7%)였다. '모름/무응답'은 0.4%로 집계됐다.

차기 서울시장이 중점을 둬야 할 현안에 대해서는 '부동산 시장 안정'이라는 응답이 41.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민생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27.4% ▲강북·강남간 균형 발전 7.8% ▲환경 및 생활안전 7.2% ▲저출산 및 고령화 정책 7.0% ▲코로나19 대응 강화 6.1%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는 1.8%, '모름·무응답'은 0.9%였다.

이번 재보궐선거에 대해 '정부 여당을 심판하기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은 59.2%였으며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은 32.9%로 두 의견 간의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26.3%포인트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7.9%였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2.7%, 더불어민주당이 23.5%로 양 당간의 차이는 오차범위 밖인 9.2%포인트로 나타났다. 이어 ▲국민의당 13.4% ▲정의당 3.5% ▲열린민주당 3.1%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정당' 1.4%, '지지정당이 없다' 20.9%, '모름·무응답'은 1.6%였다.

이번 조사는 유선(10%)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 프레임과 통신사 제공 무선(90%) 가상번호 프레임 내 무작위 추출을 통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전화면접(50%)과 자동응답(ARS)을 혼용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