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4.7 재보선 사전투표율, 종로 24.44% 금천 18.89%
서울시장 4.7 재보선 사전투표율, 종로 24.44% 금천 18.89%
  • 이동우 전문기자
  • 승인 2021.04.05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시작일인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본인 확인을 하고 있다.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시작일인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본인 확인을 하고 있다.

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의 25개 구별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에서 서울시장선거의 경우 종로구가 24.44%로 가장 높았고, 금천구가 최저 투표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이번 재보선 사전투표에서 842만5869명의 유권자 중 184만9324명이 참여해 21.95%의 사전투표율을 기록했다.

종로구의 사전투표율은 서울 전체 평균보다 2.49%포인트 높은 것이다.

종로구에 이어 동작구는 23.62%로 2위를, 송파구는 23.37%로 3위에 올랐다. 이어 서대문구(23.02%), 성북구(22.97%), 양천구(22.92%), 서초구(22.56%), 마포구(22.54%) 등의 순이었다.

반면 금천구는 18.89%로 서울 25개 구 가운데 사전투표율이 가장 낮았으며 유일하게 20%를 밑돌았다.

중랑구(20.26%), 동대문구(20.46%), 강북구(20.80%), 강남구(20.83%) 등도 사전투표율이 21%를 넘기지 못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가 있는 구로구는 21.47%로 17위를 기록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총선 때 출마했다가 낙선했던 선거구가 있는 광진구는 21.63%로 16위다.

사전투표자 수 기준으로는 송파구가 13만2662명으로 1위를 기록했으며 강서구가 10만8368명으로 10만명을 넘겼다.

이어 노원구 9만8037명, 관악구 9만5118명, 강남구 9만4203명, 은평구 9만4106, 강동구 8만9649명 등의 순이다.

반면 중구는 2만4205명으로 사전투표자 수가 가장 적었다. 이어 종로구 3만2324명, 금천구 3만9685명, 용산구 4만4608명, 성동구 5만5968명, 강북구 5만6802명 등의 순으로 사전투표자가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