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코로나19 서울형 상생 방역 강조. 국민의힘은 덤터기 쓸까 침묵
오세훈 시장, 코로나19 서울형 상생 방역 강조. 국민의힘은 덤터기 쓸까 침묵
  • 이익준 기자
  • 승인 2021.04.1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과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정작 친정인 국민의힘은 침묵을 지키는 모습이다.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국민의힘은 지난 13일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를 열고 방역 대책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에 나섰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수가 지난 15일 기준 700명에 육박하며 '4차 유행'이 가시화하자 당까지 나서 여론을 악화시킬 필요는 없다는 태도였다.

서정숙 의원은 "일단은 위원회는 오 시장의 방역에 공감을 했다"며 코로나19로 오랜 경제 침체가 지속된 가운데 더 합리적인 방역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서 의원은 다만 "오 시장의 방역이 (국민에) 자칫 정부의 방역 수준 완화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 4차 확산이 시작되고 있는데 자칫하면 너네 때문에 그렇다는 덤터기를 쓸 수가 있다"며 국민의 우려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위 소속인 조명희 의원은 "당 내부적으로 4차 확산으로 확진자 수가 많아지면 그 책임을 오 시장이 져야 한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기본적으로는 오 시장의 방역이 옳다는 입장이다"라며 "예를 들어 지하철에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탄다. 근데 거기서 확산이 되지는 않는다. 야외와 실내, 마스크를 쓰는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을 분류한 방역이 필요한데 오 시장이 이에 맞춤형으로 영업시간을 조정한 것"이라며 상생 방역에 공감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